checkoutarrow
KR
24/7 고객지원
beauty2 heart-circle sports-fitness food-nutrition herbs-supplements
건강주제

편두통을 위한 12가지 자연요법

2월 7 2018

글: Eric Madrid MD

전 세계에서 10억 명의 인구가 심한 통증을 동반하며 욱신거리는 두통인 편두통을 경험하는데, 편두통은 때로는 메스꺼움을 유발하며 빛에 대한 과민반응을 일으키기도 합니다. 일부 연구에 따르면 7명 중 1명(여성의 경우 5명 중 1명, 남성의 경우 15명 중 1명)이 일생 중 어느 시점에서 이런 심각한 두통을 경험하게 된다고 합니다. 미국에서는 편두통 관리를 위해 연간 780억 달러의 의료 비용을 지출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주치의나 응급실을 찾는 주요 이유 가운데 하나가 편두통이며, 이 경우 빈번히 뇌 CT 촬영을 하게 되어 방사선에 노출됩니다. 드문 경우이긴 하지만 심각한 두통이 뇌출혈로 인한 것일 수도 있으므로 확인을 위해 때론 이런 검사가 필요하기도 합니다. 

편두통의 원인 

편두통은 의 “신경 및 혈관 기능 이상”으로 인해 발생하는 것으로 보이며, 이 경우 삼차신경-경부의 통증 시스템이 부적절하게 활성화됩니다. 과학적으로 복잡하긴 하지만 편두통이 시작되는 방식을 이해함으로써 의사는 편두통을 제대로 예방하고 치료할 수 있습니다. 또한, 어머니와 딸 모두에게 자주 편두통이 발생하는 것으로 볼 때 편두통에는 유전적인 요소도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편두통의 증상:

  • 심한 두통 (대개 한쪽에 나타남)
  • 욱신거리는 느낌
  • 메스꺼움
  • 구토
  • 조짐 증상 또는 선이 지그재그로 보임
  • 빛에 민감 반응 
  • 소리에 민감 반응  
  • 심각한 장애 및 결근 

의사가 편두통이라는 진단을 내리면 편두통을 일으키는 요인을 찾아내는 것이 중요한데,  

이러한 요인을 식단에서 제외해 편두통을 예방할 수 있습니다. 

일반적으로 알려진 편두통 유발 요인:

  • 치즈 (아미노산 티라민 함유)
  • 와인 (아황산염 함유)
  • MSG 및 색소와 같은 식품 첨가물
  • 머리 외상 및 뇌진탕 병력
  • 수면 부족
  • 수면무호흡증
  • 만성 스트레스
  • 월경
  • 카페인은 일부 사람에게는 편두통을 유발할 수 있지만, 다른 한편에서는 편두통을 예방할 수도 있습니다. 
  • 탈수
  • 거의 모든 다이어트 탄산음료와 제로칼로리 탄산음료에서 발견되는 아스파탐(NutraSweet) 등의 인공 감미료는 일반적으로 편두통을 일으키는 요인이 됩니다. 

급성 두통에 대한 약물치료

다음과 같은 약물이 편두통을 관리하는 데 자주 사용됩니다: 

  • 아세트아미노펜 (Tylenol, Paracetamol) – 일부 편두통의 경우엔 도움이 되지만 장기간 복용하면 에 과다한 부담을 주고 글루타티온 수치가 낮아질 수 있습니다. 이 약을 복용하는 경우, 간을 보호하기 위해 엔아세틸 시스테인(N-Acetyl Cysteine, NAC)을 보충하는 것이 좋습니다.
  • NSAID(비스테로이드성 항염증제) – 이부프로펜 (Motrin, Advil), 나프록센 (Aleve, Naprosyn), 디클로페낙, 인도메타신 및 셀레콕시브(Celebrex)는 단기간에는 도움이 됩니다. 그러나 이러한 약제는 미국에서 의약품 안전을 감독하는 식품의약처(FDA)에 따르면 신장 질환, 심장 마비 및 뇌졸중 위험을 증가시킵니다. 따라서 소량을 사용해야 합니다. 
  • 트립탄(Triptan) 계열의 약물은 급성 편두통에 사용됩니다. 이에는 수마트립탄(Imitrex), 졸미트립탄(Zomig), 라이자트립탄(Maxalt)이 포함됩니다. 트립탄 계열의 약물은 혈관의 5-HT1 수용체를 활성화시켜 작용합니다. 항우울제를 복용하는 사람들은 주의를 요합니다. 하지만 모든 사람이 이러한 약물에 내약성이 있는 것은 아닙니다. 에포크레이츠(Epocrates) 약물 데이터베이스에 따르면, 일부는 마비, 홍조, 가슴 통증, 어지럼증과 드물게는 심장마비 또는 뇌졸중을 경험합니다. 
  • 마취제, 진통제 (코데인, 트라마돌, 하이드로코돈, 모르핀, 옥시코돈) – 일반적으로 편두통에 사용되지만, 보통은 트립탄(Triptan) 계열의 약물만큼 효과적이지 않습니다. 양귀비를 재료로 만듭니다. 미국, 유럽, 러시아 및 아시아에서는 마약의 과용 및 남용 문제가 심각합니다. 짧은 기간에 사용하면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장기간 사용하게 되면 실제로 통증 수준이 증가하며 호흡을 멈출 위험이 높아질 수 있습니다.

급성 편두통에 사용하는 기타 약물로는 클로르프로마진, 온단세트론, 프로메타진 등의 메스꺼움 방지 약물이 있습니다. CGRP 수용체 길항제에 대한 연구가 진행 중이며 앞으로는 더 일반적으로 사용될 수 있습니다. 또한, 에르고타민과 같은 맥각(麥角)이 사용될 때도 있습니다. 카페인도 일부 사람에게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편두통 예방을 위한 의약품 

처방 약은 때로 편두통을 예방하는 데에도 사용됩니다. 편두통 환자의 38%는 예방 요법이 필요한 것으로 추정되지만, 3~13%만이 예방 요법을 이용하고 있습니다. 예방용 약물에는 프로프라놀롤, 아미트립틸린(Elavil), 발프로산 및 토피라메이트(Topamax) 등이 있습니다. 이러한 약물의 효과는 사람마다 다르게 나타납니다. 

편두통 예방을 위한 자연적 접근법

예방은 최상의 처방이며, 시작 단계에서 편두통을 예방하는 것이 최상의

방법입니다. 일반적으로 예방을 위해서는 식단과 생활 습관을 바꾸고 의약품을 사용하기에 앞서 천연 보충제를 먼저 사용해볼 것을 권해 드립니다. 대부분의 경우 이러한 방법은 효과적입니다. 

신체 해독

지난 100년간 수천 가지의 화학물질을 기업에서 만들었으며, 이러한 화학물질은 상수도, 대기 및 심지어 가정환경까지 침투했습니다. 이러한 화학물질의 상당수가 우리에게 어떤 영향을 주는지에 관해 우리는 제한적인 정보를 갖고 있을 뿐입니다. 하지만 우리는 여러 화학물질이 건강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며, 편두통도 그 가운데 하나라는 점을 알고 있습니다. 사람마다 체내에 독성 화학물질을 갖고 있는데, 이를 완전히 피할 방법은 없습니다. 하지만 우리는 이러한 독성 물질에 장기간 노출되는 것으로 인한 부작용을 최소화하기 위해 노력을 기울일 수 있습니다. 신체 해은 몸을 치유하는 데 있어서 매우 중요합니다. 신체 해독 및 장 누수 해결 방법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십시오. 

건강한 식단

편두통이 있는 사람은 가공식품을 피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가공식품에는 인체에 대한 이물질(생체 이물질)인 화학물질이 들어 있으며 생리 기능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칩니다. 여기에는 방부제와 식용색소가 포함됩니다. 많은 편두통 환자들의 경우, 글루텐을 포함하여 유제품과 곡물을 멀리할 때 상태가 호전됩니다. 편두통이 있는 사람 중 일부는 옥수수와 콩에 민감하게 반응하기도 합니다. 

무엇보다 과일과 채소를 많이 섭취하는 것이 좋습니다. 가능하면 살충제가 없는 (유기농) 과일과 채소를 구입해야 합니다. 전통적인 방법으로 섭취하는 것이 더 안전한 농산물을 지칭하는 "Clean Thirteen"과 유기농 과일로 구입해야 하는 목록인 "Dirty Dozen"을 숙지하도록 합니다. 또한, 육류를 섭취하는 경우 잔디를 사료로 사용하고 항생제 및 호르몬이 없는 육류를 구입하십시오. 처음에는 식비가 더 들지 모르지만, 만성 질병을 예방하고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 데 도움이 된다면 잠재적인 비용 절감 효과가 있습니다. 

건강한 음식을 섭취하고 적절하게 수분을 공급하고 매일 운동하며 가장 적합한 수면을 취하는 것 이외에도, 과학적 연구를 통해 편두통 예방에 효과적인 것으로 알려진 몇 가지 자연 요법 방법이 있습니다. 

보충제

지난 수십 년 동안 연구한 결과 많은 뉴트라슈티컬(약학적 영양소)이 편두통의 예방에 도움이 된다는 것이 증명되었습니다. 비약물성 방법을 찾는 사람들이 늘어남에 따라 그 대안으로 보충제가 인기를 얻게 되었습니다. 

리보플라빈 – 비타민 B2라고도 합니다. 이 비타민은 편두통 예방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11건의 연구 결과를 평가하여 2017년에 학술지 임상약리와 치료(Journal of Clinical Pharmacy and Therapeutics)에 게재된 결론은 다음과 같습니다: “리보플라빈은 내약성이 뛰어나고 저렴하며 성인 환자의 편두통 빈도 감소에 효능이 입증되었다.” 또한 2014년 캐나다 가정의 저널(Canadian Family Physician)에 게재된 한 연구에 따르면 편두통이 있는 어린이에게서 리보플라빈의 유용성이 입증되었습니다. 권장 복용량: 성인 - 하루 리보플라빈 400mg. 어린이 - 하루 100~400mg. 

마그네슘 –  10년 이상 편두통에 시달린 환자에게 마그네슘을 권장해 왔습니다. 개인적 경험으로 미루어 볼 때 마그네슘은 5명 중 4명꼴로 편두통이 시작되는 것을 막아줍니다. 이러한 과학적 연구는 의사 경험의 바탕이 됩니다. 2017년 두통 및 안면 통증 저널(The Journal of Head and Face Pain)에 게재된 한 연구에서는 마그네슘으로 편두통을 예방할 수 있다고 결론을 내렸습니다. 다른 연구에서도 비슷한 결과가 나타났습니다. 권장 복용량: 마그네슘 킬레이트 - 매일 125~500mg을 복용하면 편두통을 예방하는 데 도움이 됩니다. 처음엔 소량을 복용하고 필요에 따라 복용량을 늘립니다. 

생강 –  메스꺼움 방지뿐만 아니라 편두통 치료에도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아유르베다 의학(Ayurvedic medicine)에서도 생강을 사용합니다. 1990년의 한 연구에서 생강이 편두통 치료에 효과가 있음을 보여주었으며, 2014년의 한 연구에서도 생강이 약제인 수마트립탄처럼 편두통 치료에 똑같이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생강차를 마시면 메스꺼움 증상을 최소화하는 데에도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권장 복용량: 매일 1~2회, 생강 250~500mg. 

오메가3 피시오일  – 2017년 영양신경과학(Nutritional Neuroscience)지에 게재된 연구에서는 오메가3 피시오일이 편두통의 지속 기간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될 수 있음을 보여주었습니다. 2012년의 한 연구에서는 편두통 예방을 위해 피시오일과 발프로산을 함께 사용한 경우와 발프로산만을 사용한 경우를 비교하기도 했습니다. 피시오일과 발프로산을 함께 사용했을 경우에 두통 예방에 더 효과적이었습니다. 마지막으로, 2017년의 한 연구에서는 연구 대상자가 피시오일과 커큐민(강황)을 함께 섭취한 경우 편두통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권장 복용량: 매일 오메가3 피시오일 2,000~4,000mg. 하루에 두 번으로 나눠서 섭취합니다. 

코엔자임 Q10 (CoQ10) – CoQ10이 편두통을 예방하는 데 도움이 된다는 연구 결과가 있습니다. 2017년의 한 연구에 따르면 “… CoQ10은 안전성을 갖췄으며 두통의 빈도 및 통증의 강도와 지속 시간도 줄일 수 있습니다.” 또 다른 2017년 연구와 2011년 연구에서도 CoQ10 보충제가 편두통 예방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권장 복용량: 매일 코엔자임 Q10 100~300mg

알파리포산 – 2017년에 약용식품학회지(Journal of Medicinal Food)에 게재된 한 연구에 따르면 강력한 항산화제인 알파리포산을 하루에 두 번 400mg 복용하면 편두통의 빈도와 지속 시간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2007년 연구에서도 비슷한 효과가 나타났습니다. 권장 복용량: 편두통 예방을 위해 매일 알파리포산 600~800mg을 복용하며 수차례 나누어 복용해도 됩니다. 

멜라토닌 – “수면 비타민”인 멜라토닌은 편두통을 예방하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2017년의 한 연구에서는 3mg의 멜라토닌과 처방 약인 발프로산을 비교했습니다. 연구 결과 멜라토닌이 더 효과가 뛰어나고 부작용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 다른 2017년의 연구에 따르면 멜라토닌은 CGRP 수치를 감소시키고 편두통을 예방하는 데 도움이 되었습니다. 끝으로, 2017년에 가정의학저널(Journal of Family Practice)에 게재된 연구에 따르면 멜라토닌은 편두통 예방에 있어서 처방 약인 아미트립틸린만큼 효과적이었습니다. 권장 복용량: 매일 밤 취침 전 1~2시간 전에 멜라토닌 3~10mg을 복용합니다. 

피버퓨(Feverfew) – 피버퓨(화란국화는 약용 성분으로 잘 알려진 다년생 허브입니다. 편두통을 예방하는 데 자주 사용되며, 연구를 통해서도 일부 효과가 있는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2017년의 한 연구에 따르면 피버퓨를 마그네슘 및 코엔자임 Q10과 함께 복용하면 편두통을 예방하는 데 효과적일 수 있습니다. 권장 복용량: 하루에 1~2회, 피버퓨 250mg. 

머위(Butterbur) – 이 보충제 또한 편두통을 예방하는 데에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하지만 머위는 간에 문제를 일으킬 수 있으므로 피롤리지딘 알칼로이드(pyrrolizidine alkaloid)를 함유하지 않은 경우에만 복용할 수 있습니다. 

권장 복용량:  매일 1~3회, 머위 75mg. 

기타 유용한 예방 조치 

편두통을 줄이는 방법

편두통은 사람들이 일을 쉬고 의사를 찾게 되는 주된 이유 중 하나입니다. 전 세계 10억 명이 이렇게 극심한 두통을 경험하는 것으로 추산됩니다. 건강한 식단이 편두통을 예방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음을 기억하십시오. 편두통 유발 요인을 피하는 것 또한 매우 중요하며, 많은 경우 유제품과 글루텐도 이에 포함됩니다. 의약품도 매우 효과적일 수 있지만, 부작용에 대한 우려 때문에 사람들은 대안을 찾고 있습니다. 다행히 다른 방법이 존재합니다. 많은 사람들이 먼저 리보플라빈을 복용합니다. 여기에 마그네슘 킬레이트와 생강을 추가하는 것도 고려해야 합니다. 이 세 가지 보충제를 사용하는 것으로 충분하지 않을 때는 다른 보충제를 추가하는 것도 고려할 수 있습니다. 올바른 조합을 발견할 때까지는 몇 달이 걸릴 수 있으므로 인내심을 가지시고 사용 바랍니다. 

건강한 식단 및 생각과 함께 건강을 유지하십시오. 

참고문헌:

  1. Epocrates drug database , accessed December 9, 2017
  2. Lipton RB, Bigal ME, Diamond M, et al; The American Migraine Prevalence and Prevention Advisory Group. Migraine prevalence, disease burden, and the need for preventive therapy. Neurology. 2007;68:343–349. 
  3. Silberstein, S. D., Lipton, et. Al. Efficacy and Safety of Topiramate for the Treatment of Chronic Migraine: A Randomized, Double-Blind, Placebo-Controlled Trial. Headache: The Journal of Head and Face Pain, 47: 170–180. doi:10.1111/j.1526-4610.2006.00684.x
  4. Neurol Sci. 2017 May;38(Suppl 1):117-120. doi: 10.1007/s10072-017-2901-1. 
  5. Thompson DF, Saluja HS. Prophylaxis of migraine headaches with riboflavin: A systematic review. J Clin Pharm Ther. 2017;42:394–403. https://doi.org/10.1111/jcpt.12548
  6. Sherwood M, Goldman RD. Effectiveness of riboflavin in pediatric migraine prevention. Canadian Family Physician. 2014;60(3):244-246. 
  7. J Ethnopharmacol. 1990 Jul;29(3):267-73. 
  8. Maghbooli, M., Golipour, F., Moghimi Esfandabadi, A. and Yousefi, M. (2014), Comparison Between the Efficacy of Ginger and Sumatriptan in the Ablative Treatment of the Common Migraine. Phytother. Res., 28: 412–415. doi:10.1002/ptr.4996
  9. Effects of omega-3 fatty acids on the frequency, severity, and duration of migraine attacks: A systematic review and meta-analysis of randomized controlled trials Leila Maghsoumi-Norouzabad, Anahita Mansoori, Reza Abed & Farideh Shishehbor Nutritional Neuroscience Vol. 0 , Iss. 0,0
  10. Tajmirriahi M, Sohelipour M, Basiri K, Shaygannejad V, Ghorbani A, Saadatnia M. The effects of sodium valproate with fish oil supplementation or alone in migraine prevention: A randomized single-blind clinical trial. Iranian Journal of Neurology. 2012;11(1):21-24. 
  11. Immunogenetics. 2017 Jun;69(6):371-378. doi: 10.1007/s00251-017-0992-8. Epub 2017 May 6. 
  12. Acta Neurol Belg. 2017 Mar;117(1):103-109. doi: 10.1007/s13760-016-0697-z. Epub 2016 Sep 26. 
  13. Neurol Sci. 2017 May;38(Suppl 1):117-120. doi: 10.1007/s10072-017-2901-1. 
  14. Cephalalgia. 2011 Jun;31(8):897-905. doi: 10.1177/0333102411406755. Epub 2011 May 17. 
  15. Cavestro Cinzia, Bedogni Giorgio, Molinari Filippo, Mandrino Silvia, Rota Eugenia, and Frigeri Maria Cristina. Journal of Medicinal Food. October 2017, ahead of print. https://doi.org/10.1089/jmf.2017.0068
  16. Headache. 2007 Jan;47(1):52-7. (Study showing alpha lipoic acid could help prevent migraines)
  17. Restor Neurol Neurosci. 2017;35(4):385-393. doi: 10.3233/RNN-160704. (Melatonin vs Valproic acid)
  18. Acta Neurol Belg. 2017 Sep;117(3):677-685. doi: 10.1007/s13760-017-0803-x. Epub 2017 Jun 5. 
  19. Lyon C, Langner S, Stevermer JJ. PURLs: Consider melatonin for migraine prevention. The Journal of Family Practice. 2017;66(5):320-322. 
  20. Cochrane Database Syst Rev. 2015 Apr 20;4:CD002286. [Epub ahead of print]
  21. BMC Complement Altern Med. 2017 Aug 30;17(1):433. doi: 10.1186/s12906-017-1933-7. 
  22. Med Hypotheses. 2014 Nov;83(5):566-9. doi: 10.1016/j.mehy.2014.08.023. Epub 2014 Sep 6. (Chamomile essential oil and migraines)
  23.  Eur Neurol. 2012;67(5):288-91. doi: 10.1159/000335249. Epub 2012 Apr 17. (Lavender essential oil for migraines)

관련 주제의 글

전체보기

건강주제

불안감 치료에 좋은 9가지 천연 식품

건강주제

DHEA, 테스토스테론, 노화 관련 인지 거부 및 치매

건강주제

탈모를 역전시킬 자연스러운 접근 방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