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ader_search header_signed-out header_signed-in header_cart sharefilled circlex circleexclamation iherbleaf
checkoutarrow
KR
장바구니에 담기
총합:
할인:
묶음구매
수량:
장바구니 총계:
결제
고객들이 함께 구매한 제품들:
24/7 고객지원
beauty2 heart-circle sports-fitness food-nutrition herbs-supplements
웰빙

SAMe로 자연스러운 기분 개선, 통증 감소, 두뇌 활성화 효과를 누려보세요

1월 8 2019

작성자: Patricia L Gerbarg(의학박사), Richard P Brown(의학박사)

글과 관련된 내용:

사람에게 SAMe(SAMe, SAM-e, S-아데노실메티오닌, S-아데노실-L-메티오닌, 아데메티오닌)는 가장 자연적인 항우울제입니다. 이는 SAMe가 우리 몸 전체의 세포 내에서 100가지 이상의 생물학적 경로에 관여하기 때문입니다. SAMe는 메틸기(수소 원자 3개가 탄소 원자 하나에 결합한 것)와 다른 분자를 공여하여 세포막, 항산화물질, 기분을 조절하는 신경전달물질, 기타 중요한 세포 성분에 필요한 단백질, 인지질을 형성합니다. SAMe가 DNA 염기에 공여하는 메틸기는 유전자 전사를 "켜거나", "끌" 수 있습니다. 비정상적인 메틸화는 우울증 및 치매와 관련이 있습니다(Bottiglieri, 2017). 이러한 이유 등으로 적절한 SAMe 수준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SAMe는 우리 몸에서 자연적으로 생성되지만, 음식이나 보조제를 통해 SAMe를 추가로 섭취해야 하는 사람들이 많은데, 특히 우울증, 특정 신체 질병이나 과도한 스트레스를 겪는 경우에 그렇습니다. SAMe는 몸 전체에 존재하므로 두뇌, 간, 관절을 포함한 다양한 장기와 조직을 치유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미국 식품의약청(FDA) 의료관리품질조사국(AHRQ)의 SAMe 임상연구 보고서에서는 SAMe가 항우울제만큼 우울증 치료에 효과적이라는 결론을 내렸습니다. 또한, AHRQ는 SAMe가 골관절염 및 간 질환에 도움이 된다는 점도 발견(2002)했으며, 이를 확인할 추가 연구가 필요하다는 점도 언급했습니다. 가벼운 형태의 우울증보다는 중증 주요우울장애(Major Depressive Disorders)에 가장 큰 도움이 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SAM-e는 40회 이상의 임상 연구를 통해 주요우울장애 치료에 안전하고 효과적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미국 심리학회(American Psychiatric Association) 연구 위원회의 SAMe에 관한 최근 보고서(Sharma 외, 2017)에서는 SAMe가 처방 항우울제에 비해 부작용이 훨씬 적고 다른 약물과의 유해한 상호작용이 없음을 확인했습니다. 사실 SAM-e는 다른 약물, 알코올의 독성 효과와 간염 등의 감염증으로부터 간을 보호할 수 있습니다. 또한, 여러 연구에 따르면 SAM-e를 표준 항우울제(MAO 억제제 포함)와 결합하면 치료 반응을 개선하고 속도를 높일 수 있다고 합니다(Alpert 외, 2004; Berlanga, 외, 1992; Torta 외, 1988).

우울증에 관한 최근의 다기관 무작위 대조 연구에서는 SAMe, 에스시탈로프람(escitalopram)과 위약 간의 유의한 차이를 발견하지 못했는데, 이러한 결과는 아마도 위약 반응률이 강하게 나타났거나, 비교적 가벼운(중증이 아닌) 우울 장애가 있는 사람들이 참여했거나, 효능이 덜한 형태의 SAMe를 사용했기 때문일 수 있습니다. 두 임상 평가 사이트 중 하나의 데이터 재분석 결과, SAMe를 사용했을 때 우울증 개선 정도는 에스시탈로프람을 사용했을 때와 동등한 수준이었으며 둘 다 위약보다 유의하게 높은 수준임이 밝혀졌습니다(Sarris 외, 2014). 연구 결과에 차이가 있던 것은 두 사이트의 여성 대 남성 비율이 달랐거나, 연구 대상으로 선정한 환자에 차이가 있었거나, 기타 요인 때문일 수도 있습니다.

모든 SAMe가 같은 것은 아니다

SAMe가 미국에 처음 소개되었을 때, 최상 품질의 제품은 1,4-butanedisulfonate(부탄디설폰산염) SAMe를 사용했습니다. 하지만, 결국 대다수 회사가 저렴한 톨루에네이트(toluenate) 또는 토실레이트(tosylate) 형태로 전환했습니다. 톨루에네이트 또는 토실레이트 SAMe 섭취로 우울증이 개선되지 않는 사람에게는 1,4-butanedisulfonate SAMe를 시험적으로 투여해야 합니다. 임상 실습에서는 1,4-butanedisulfonate SAMe가 인지 기능을 개선하는 효능이 특히 더 강력하고(필요 섭취량이 더 적을 수 있음) 더 효과적인 것으로 보입니다.

최상 품질의 SAMe 제품을 사용하는 것이 특히 중요합니다. SAMe는 산소와 빠르게 상호작용하므로, 정제는 용기에 담겨 판매되는 것이 아닌 개별 블리스터 팩으로 포장된 것이어야 합니다. 이런 식으로 보호되지 않는 SAMe 정제는 매장 진열대에 있는 동안에 효능을 상실하게 됩니다. 같은 이유로, SAMe 정제는 시간이 지나도 효능을 보존하도록 매우 세심하게 제조되어야 합니다.

SAMe의 부작용

SAMe는 잘 흡수될 수 있도록 보통 아침 식사와 점심 식사를 하기 30분 전에 섭취합니다. 하지만 가벼운 메스꺼움이 발생할 수 있으며, 이런 증상은 대개 SAM-e를 섭취하기 전에 가벼운 간식을 먹거나 생강 캡슐을 섭취하여 완화할 수 있습니다. 복통, 소화불량, 설사, 두통도 발생할 수 있습니다. SAMe는 활성화 작용을 하므로, 모든 항우울제와 마찬가지로 종종 불안, 공황, 또는 흥분 상태를 악화시킬 수 있습니다. 다른 항우울제와 마찬가지로, SAMe는 양극성 장애(조울병)가 있는 환자의 경조증 또는 조증을 촉발할 수 있습니다. 드물게는 부정맥이 있는 환자가 SAMe를 섭취할 경우, 증상이 악화될 수도 있습니다. 많은 처방 항우울제와는 달리, SAMe는 성적 부작용, 진정 작용, 체중 증가, 또는 인지 기능의 방해를 유발하지 않습니다. SAMe는 노인들에게도 효과가 좋으며 처방 항우울제보다 내약성이 우수합니다.

SAMe에 관한 오해

SAMe를 온라인으로 검색하면 많은 정보를 찾을 수 있는데, 그중 일부는 사실이지만, 일부는 그렇지 않습니다. 한 가지 근거 없는 믿음은 비교 대조군 없이 SAMe 용액을 쥐의 뇌에 직접 주입한 연구에서 나온 것입니다. 놀랄 것도 없이, 주입한 용액은 뇌를 자극하여 떨림을 유발했습니다. 이것이 잘못 해석되어 SAMe를 경구 섭취하면 파킨슨병을 악화시킬 수 있다는 설이 제시된 것입니다. 또한, SAMe가 L-도파(파킨슨병 치료약)의 치료 효과를 방해할 수도 있다는 잘못된 개념이 생기게도 했습니다. 사실 SAMe는 파킨슨병을 앓고 있는 사람에게 안전할 뿐만 아니라, 유익하기도 합니다(아래 참조). 지금까지 SAMe가 L-도파를 방해한다는 증거는 없습니다. 실제로는 그 반대로 작용합니다. L-도파를 만성적으로 사용하면 저장된 SAMe를 고갈시키므로, 보조제를 통해 SAMe를 보충해야 합니다.

자주 반복되는 또 하나의 근거 없는 믿음은 SAMe가 호모시스테인(심장병의 위험 인자)의 수준을 높인다는 것입니다. 사실, 메이요 의료원(Mayo Clinic)의 무작위 대조 연구에서는 SAMe가 혈장 호모시스테인 농도를 변화시키지 않는다는 점을 입증했습니다(Thompson 외, 2009).

SAM-e 섭취량

노인이거나, 현저한 불안증이 있거나, 위장 문제가 있거나, 심각한 질병이 있는 분은 하루 200 mg의 적은 양으로 SAM-e 섭취를 시작해야 할 수 있습니다. 상대적으로 건강한 분은 하루 400 mg으로 시작할 수 있습니다. 문제가 발생하지 않는다면, 3~7일 후 섭취량을 매주 400 mg에서 최대 800mg씩 늘려도 좋으며, 아침 식사와 점심 식사 전에 섭취합니다. 일반적으로 가벼운 우울증에는 하루 400~600 mg, 중간 정도의 우울증에는 하루 600~1200 mg, 심한 우울증에는 1200~1600 mg, 매우 심한 치료-저항성 우울증에는 하루 1600~2400 mg을 섭취합니다. 하루 1600 mg 이상을 섭취하려면 먼저 담당 의사 및 SAMe 처방 경험이 있는 사람과 상의해야 합니다.

비타민 B 섭취로 SAMe의 효과를 극대화하기

SAM-e 메틸화(메틸기 공여) 경로에는 보조인자 비타민 B12(메틸코발아민)와 엽산이 필요합니다. 이러한 비타민이 결핍되면 SAMe의 효능이 감소할 수 있으므로, 하루 1,000 ug의 비타민 B12, 하루 800~1,000 ug의 엽산, 하루 50~100 mg의 비타민 B6를 섭취하여 바로잡을 수 있습니다.  

우울증, 관절염, 섬유근육통

관절염과 섬유근육통을 앓는 사람들은 종종 우울해집니다. 골관절염(하루 1200 mg의 SAMe) 및 섬유근육통(하루 800~1200 mg)에 관한 많은 연구에서는 SAMe가 통증과 염증을 완화했습니다(Brown, Gerbarg, Muskin 2009). 독일의 무작위 대조 시험(총 20,000명 이상의 환자)에서는 SAMe가 골관절염 통증을 줄이는 데 비스테로이드성 소염제만큼 효과적이라는 점이 밝혀졌습니다(Bradley 외, 1994).

우울증과 간 질환

SAM-e는 알코올, 약물, 독소, 감염, 또는 담석증(임신 기간 포함)으로 인한 간경화 또는 간염 환자의 간 기능을 개선합니다(Lieber 1999, 2005; Mato 외, 1999). 처방 항우울제(특히 SSRI(세로토닌 재흡수 억제제))는 간 기능 장애를 유발할 수 있습니다. 스타틴 계열 약물(콜레스테롤을 낮추는 데 사용)을 처방 항우울제와 결합하면 간 기능 장애 위험이 증가할 수 있습니다. 하루 1200~1600 mg의 SAM-e와 폴리에놀포스파티딜콜린(polyenolphosphatidylcholine), 그리고 필요 시 베타인(트리메틸글라이신). 비타민 B군, 알파리포산을 함께 섭취하면 보통 또는 심각하게 높은 간 기능 검사 수치를 낮출 수 있습니다(Lieber 2005; Efrati 외, 2003; Kharbanda et al. 2005). HIV/AIDS 환자의 우울증 치료에 도움이 되는 추가적인 이점도 밝혀졌습니다(Shippy 외, 2004).  

우울증과 파킨슨병

파킨슨병 치료에 사용되는 카비도파 등의 특정 약물은 두뇌에 저장된 SAM-e를 고갈시켜 치료 저항성 우울증을 유발합니다(Carrieri, Indaco, Gentile, 1990). 이러한 우울증은 SAMe에 잘 반응할 수 있습니다. 예비 연구에서는 매우 높은 용량(하루 1,600~4000 mg)의 SAM-e 섭취로 파킨슨병 증상이 개선될 수도 있음을 보여주었습니다(Di Rocco 외, 2000).  

어린이의 우울증

어린이를 대상으로 한 SAM-e의 안전성과 효능에 관한 대조군 연구 사례는 없지만, 몇몇 사례 보고에서는 어린이와 청소년 우울증 치료에 SAM-3를 성공적으로 이용했음을 보여줍니다(Schaller, Thomas, Bazzan, 2004).

주의력 결핍 장애

주의력 결핍 장애를 관리하는 데 각성제 사용을 최소화하려는 분들은 SAMe를 고려해 볼 수 있습니다. 한 소규모 연구에서는 SAMe를 시험적으로 투여한 남성들의 주의력 결핍 장애 증상이 유의하게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특정 허브(특히 로디올라 로세아)를 함께 사용하면 그러한 이점을 더욱 강화할 수도 있습니다(Brown, Gerbarg, Muskin 2009).

인지 기능, 노화 관련 인지력 감퇴, 치매

몇몇 소규모 연구에 따르면 SAMe가 두뇌 기능을 개선할 수도 있다고 합니다. 더 최근에 시행된 무작위 대조 연구에서는 SAMe, 비타민, 각종 영양소가 포함된 제제를 투여한 초기, 중기 및 더 진행된 단계의 알츠하이머병 환자의 인지 능력이 개선되었음이 밝혀졌습니다(Chan 외, 2008; Remington 외, 2009; Remington 외, 2015).

결론

상당수의 연구 단체에서는 우울증, 골관절염, 간 질환 치료를 위한 SAMe의 안전성과 효능을 지지합니다. 또한, 더 적은 수의 연구에 따르면 파킨슨병, 주의력 결핍 장애, 신경 인지적 장애, 알츠하이머병, HIV/AIDS, 약물 남용을 치료하는 데 SAMe에 치료적 가치가 있을 수 있다고 합니다.

소비자들은 최상 품질의 SAMe를 찾는 방법에 관한 정보를 획득하는 한편, 인터넷에 자주 등장하는 잘못된 정보를 경계해야 합니다(Brown, Gerbarg, Muskin, 2009; Sharma 외, 2017).

참고문헌:

  1. Alpert, J. E., Papakostas, G., Mischoulon, D., et al. (2004). S-adenosyl-L-methionine (SAMe) as an adjunct for resistant major depressive disorder: an open trial following partial or nonresponse to selective serotonin reuptake inhibitors or venlafaxine. J Clin Psychopharmacol, 24(6), 661-4.
  2. Barak, A. J., Beckenhauer, H. C., & Tuma, D. J. (1996). Betaine, ethanol, and the liver: a review. Alcohol, 13(4), 395-8.
  3. Berger R, Nowak H. A new medical approach to the treatment of osteoarthritis: Report of an open phase IV study with ademetionine (gumbaral). Am J Med 1987; 83: 84-8.
  4. Berlanga, C., Ortega-Soto, H. A., Ontiveros, M., & Senties, H. (1992). Efficacy of S-adenosyl-L-methionine in speeding the onset of action of imipramine. Psychiatry Res, 44(3), 257-62.
  5. Bottiglieri T. In Complementary and Integrative Therapies for Psychiatric Disorders, Edited by Phillip R. Muskin, Patricia L. Gerbarg, and Richard P. Brown. Psychiatric Clinics of North America. March 2013, 36(1):121-140. doi: 10.1016/j.psc.2013.01.001.22.
  6. Bottiglieri T, Gerbarg PL, Brown RP. S-Adenosylmethionine, Adometionine, SAMe. In Complementary and Integrative Treatments in Psychiatric Practice, edited by Gerbarg PL, Brown RP and Muskin PR. Washington D.C., American Psychiatric Association Publishing, 2017, pp 41-52.
  7. Bradley JD, Flusser D, Katz BP, et al. A randomized, double blind, placebo controlled trial of intravenous loading with s-adenosylmethionine (SAM) followed by oral SAM therapy in patients with knee osteoarthritis. The Journal of Rheumatology 1994; 21: 905-11.
  8. Brown RP and Gerbarg PL. Non-drug Treatments for ADHD: Options for Kids, Adults, and Clinicians. W.W. Norton & Company, New York, 2012.
  9. Brown RP, Gerbarg PL, Muskin PR. How to Use Herbs, Nutrients, and Yoga in Mental Health Care. W.W. Norton & Company, New York. 2009.
  10. Carrieri, P. B., Indaco, A., & Gentile, S. (1990). S-Adenosylmethionine treatment of depression in patients with Parkinson's disease: a double-blind crossover study versus placebo. Curr Ther Res, 48, 154-160.
  11. Chan A, Paskavitz J, Remington R, et al. Efficacy of a vitamin/nutriceutical formulation for early-stage Alzheimer's disease: A 1-year, open-label pilot study with a 16-month caregiver extension. Am J Alzheimers Dis Other Demen 2008; 23: 571-85.
  12. Di Rocco A, Rogers JD, Brown R, et al. S-Adenosyl-Methionine improves depression in patients with parkinson's disease in an open-label clinical trial. Mov Disord 2000; 15: 1225-9.
  13. Efrati, O., Barak, A., Modan-Moses, D., et al. (2003). Liver cirrhosis and portal hypertension in cystic fibrosis. Eur J Gastroenterol Hepatol, 15(10), 1073-8.
  14. Kharbanda, K. K., Rogers, D. D. 2nd, Mailliard, M. E., et al.  (2005). A comparison of the effects of betaine and S-adenosylmethionine on ethanol-induced changes in methionine metabolism and steatosis in rat hepatocytes. J Nutr, 135(3), 519-24.
  15. Lieber, C. S. (1999). Role of S-adenosyl-L-methionine in the treatment of liver diseases. J Hepatol, 30(6), 1155-9.
  16. Lieber, C. S. (2005). Pathogenesis and treatment of alcoholic liver disease: progress over the last 50 years. Rocz Akad Med Bialymst, 50, 7-20.
  17. Mato, J. M., Camara, J., Fernandez de Paz, J., et al. (1999). S-adenosylmethionine in alcoholic liver cirrhosis: a randomized, placebo-controlled, double-blind, multicenter clinical trial. J Hepatol, 30(6), 1081-9.
  18. Mischoulon D, Price LH, Carpenter LL, et al. A double-blind, randomized, placebo-controlled clinical trial of s-adenosyl-l-methionine (SAMe) versus escitalopram in major depressive disorder. J Clin Psychiatry 2014; 75: 370-6.
  19. Remington R, Chan A, Paskavitz J, Shea TB. Efficacy of a vitamin/nutriceutical formulation for moderate-stage to later-stage Alzheimer's disease: A placebo-controlled pilot study. Am J Alzheimers Dis Other Demen 2009; 24: 27-33.
  20. Remington R, Bechtel C, Larsen D, et al. A phase II randomized clinical trial of a nutritional formulation for cognition and mood in Alzheimer's disease. J Alzheimers Dis 2015; 45: 395-405.
  21. Sarris J, Papakostas GI, Vitolo O, Fava M, Mischoulon D. S-adenosyl methionine (SAMe) versus escitalopram and placebo in major depression RCT: Efficacy and effects of histamine and carnitine as moderators of response. J Affect Disord 2014; 164: 76-81.
  22. Schaller, J. L., Thomas, J., & Bazzan, A. J. (2004). SAMe use in children and adolescents. Eur Child Adolesc Psychiatry, 13(5), 332-4.
  23. Sharma A, Gerbarg PL, Bottiglieri T, Massoumi L, Carpenter LL, Lavretsky H, Muskin PR, Brown RP, Mischoulon D. S-Adenosylmethionine (SAMe) for Neuropsychiatric Disorders:  A Clinician-Oriented Review of Research. J Clin Psych. 78(6):e656–e667, 2017.
  24. US FDA Agency for Healthcare Research and Quality (AHRQ) reviewed, S-Adenosyl-L-Methionine for Treatment of Depression, Osteoarthritis, and Liver Disease (2002).
  25. Thompson MA, et al. 2009. Dietary supplement S-adenosyl-L-methionine (AdoMet) effects on plasma homocysteine levels in healthy subjects: a double-blind, placebo-controlled, randomized clinical trial. JACM 15(5): 523-9
  26. Torta, R., Zanalda, F., Rocca, P. et al. (1988). Inhibitory activity of S-adenosyl-L-methionine on serum gamma-glutamyl-transpeptidase increase induced by psychodrugs and anticonvulsants.  Curr Ther Res, 44, 144-159.
  27. Varanese S, Birnbaum Z, Rossi R, Di Rocco A. Treatment of advanced Parkinson's disease. Parkinsons Dis 2011.

관련 주제의 글

전체보기

웰빙

자연스러운 간 건강 증진법

웰빙

아미노산의 궁극적인 가이드

웰빙

아세틸-L-카르니틴 – 건강 유지, 신체 보호, 세포 복구 필수 물질